도시를 떠도는 섬 / wondering island in the city

도시를 떠도는 섬 / wondering island in the city

 

 

2009, 305x1800x200mm, edition of 3
Waves surge on a mountain; fish wriggle in the skies.
Thrust onto the shore, each tree embraces a lonely island.
Along the building surface, on the asphalt, on the plastic tent, one tries to lean against a lone shadow, yet it remains cold even in the rays  of sunlight.

Shadows hang long, weary from thought. They seem to float through the city, yet it is only ever heedless time that changes there.

파도는 산 위에 넘실대고 하늘에는 물고기가 퍼덕인다.
뭍으로 떠밀려온 나무들은 저마다 외로운 섬 하나 떠안고 산다.
건물의 외벽에, 아스팔트 위에, 비닐 천막 위에도 외로운 그림자를 기대어 보지만 햇살 속에서도 차갑기만 하다.
상념에 지친 긴 그림자를 드리우며 도심 속을 부유하듯 떠돌지만 늘 그 자리에서 무심한 세월만 갈아있는다.

 

 

 

 

Share on:Share on FacebookShare on Google+Tweet about this on TwitterShare on LinkedInPin on Pinterest